조지 밀러 감독이 <퓨리오사: 매드맥스 사가>를 제작해야만 했던 이유

  • 2024.05.25 13:02
  • 3주전
  • 프레시안
조지 밀러 감독이 <퓨리오사: 매드맥스 사가>를 제작해야만 했던 이유
SUMMARY . . .

감독이 '매드맥스'에서 '퓨리오사'로 중심 제목을 바꾸고 이것은 서사시가 아닌 사가임을 명시한 것은 맥스의 세계에서 퓨리오사의 세계로 이어지는 일종의 계보를 만들어 내기 위함이다.

이미 "매드맥스" 삼부작을 통해서 학습된 조지 밀러 감독은 분명 "분노의 도로"가 관객에게 어떻게 비칠지 충분히 이해했던 것 같다.

그래서 맥스에서 퓨리오사로 이행되는 서사의 흐름만으로는 절대 경고신호를 해석하지 못할 것으로 판단하고 반드시 퓨리오사의 사가가 필요하다고 여겼을 것이다.

하지만 조지 밀러 감독은 그 몰입을 통해 디스토피아 세계를 실재적 체험에 이르게 만들고 관객에게 미래에 대한 공포심을 심어 놓는다.

이를 위해서 "퓨리오사"는 흥미로운 질문으로부터 서사를 시작한다.

#세계 #퓨리오사 #맥스 #감독 #가치 #질문 #중심 #분노 #밀러 #완성 #도로" #인간 #유형 #관객 #순간 #흥미로운 #이타성 #역사 #판단 #잔혹함 #매드맥스 #이행 #마지막 #고초 #최후

  • 출처 : 프레시안

원본 보기

  • 프레시안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