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창정 측, 미용실 회원권 '먹튀' 의혹 해명

  • 2024.02.24 05:57
  • 2개월전
  • 굿데일리뉴스
임창정 측, 미용실 회원권 '먹튀' 의혹 해명
SUMMARY . . .

가수 겸 배우 임창정 측이 미용실 회원권 '먹튀' 의혹에 대해 해명하며, 자신의 초상권이 도용됐다고 주장했다.

임창정 소속사 예스아이엠엔터테인먼트는 23일 "해당 미용실은 2014년 임창정이 고향 친구 S씨를 돕기 위해 전액 투자하면서 오픈하게 된 곳"이라고 밝혔다.

소속사는 "두 사람은 미용실 운영 방향에 대한 의견 차이가 있었고, 임창정은 오픈 몇 개월 뒤 투자금을 돌려받고 자신의 초상과 이름을 배제하는 조건으로 S씨에게 운영권을 넘겼다"고 설명했다.

임창정은 지난 14일 한 온라인 지역 커뮤니티에 올라온 글을 통해 미용실 회원권 '먹튀' 논란에 휩싸였다.

#임창정 #회원권 #미용실 #측이 #2014년 #먹튀 #소속사 #이후 #사람 #아카데미 #오픈 #21일 #운영 #엔터테인먼트 #사건 #휩싸 #있었 #14일 #4월 #23일 #올라온 #무관 #배우 #s씨 #개업

  • 출처 : 굿데일리뉴스

원본 보기

  • 굿데일리뉴스 추천